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2,600
Today5
Yesterday9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이미 몇 차례 알랭 드 보통Alain De Botton의 저작과 관련한 포스팅을 한 바 있습니다.



처음 보통의 글을 접했을 때에는 다소 난해하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물론 번역서가 갖는 한계일 수도, 또 개인적인 몽매함일 수도 있겠으나...
하지만 한 두 편 그의 저작을 접하다 보니 그의 놀라운 통찰력에 무릎을 치게 됩니다.

여행의 기술 - 10점
알랭 드 보통 지음, 정영목 옮김/이레

이번에 살펴볼 보통의 저작은 '여행의 기술'입니다.
이 책에서도 보통은 그의 탁월한 통찰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습니다.
여행이라는 일상적인 삶의 이벤트 속에서 미처 깨닫지 못하고 지나칠 법한 많은 것들을 그는 예리하게 잡아내고 있습니다.

제목이 여행travel이기 때문에, 그리고 우리가 일상적으로 생각하는 여행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 나가고 있기 때문에 어찌 보면 그냥 여행자들을 위한 하나의 길잡이처럼 느껴질 수도 있겠지만,
천상병 시인이 노래했듯 우리 인생 역시 소풍이기에
어쩌면 그는 일상 속의 짤막한 여행을 통해 이 세상 삶을 여행하는 우리 모두에게
인생을 살아가는 올바른 길을 제시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우리가 어떤 장소를 그냥 지나쳐 버리는 것은
이렇다 할 자극이 없어 그곳이 제대로 감상할 만한 가치가 있는 곳이라고
생각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또는 어떤 불행하지만 무작위적인 연상에 의해
등을 돌리게 되었기 때문일 수도 있다.'


- 본문 중에서 -

그렇습니다. 우리 주변에는 참으로 수 많은 존재들이 있고 그 존재들 나름대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것에 너무도 무심하기 때문에, 혹은 너무도 친숙하고 익숙하기 때문에 그것의 가치를 미처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릅니다.
그것이 우리 곁의 누군가이건 혹은 발길에 채이는 돌덩이이건...

시인 워즈워스William Wordsworth의 시에 대한 콜리지Samuel Taylor Coleridge의 비평을 인용하면서 보통은 이러한 자신의 생각을 더욱 강하게 피력합니다.

"우리 앞의 세계는 바닥을 드러내지 않는 보고寶庫이지만,
익숙함과 이기적인 염려 때문에
우리는 눈이 있어도 보지 못하고,
귀가 있어도 듣지 못하고,
심장이 있어도 느끼거나 이해하지 못한다."


주변의 작은 것에 대한 관심이 여행에서 무엇을 보는가 또 무엇을 느끼는가를 결정하게 된다는 그의 생각은 책의 여러 곳에서 나타납니다.

'세상을 향해 올바른 질문을 갖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그것이 있느냐 없느냐에 따라 파리를 보았을 때 약이 올라 파리채를 휘두를 수도 있고
산을 달려 내려가 <식물 지리론>을 쓰기 시작할 수도 있다'


세상에 대한 호기심에 가득차 모든 사물을 자신만의 눈으로 보았던 훔볼트Friedrich Heinrich Alexander von Humboldt를 등장시키면서 보통은 자신의 생각을 보다 확고하게 전달하고 있습니다. 같은 눈으로 같은 세상을 바라보지만 사람들마다 세상에서 어떤 의미를 찾는가는 차이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여행에 관련된 격언 가운데 '아는만큼 보인다'는 것이 바로 이것을 두고 하는 말이 아닐까요? 보통 역시 이 점을 놓치지 않습니다.

"여행의 위험은 우리가 적절하지 않은 시기에,
즉 제대로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물을 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새로운 정보는 꿸 사슬이 없는 목걸이 구슬처럼
쓸모없고
잃어버리기 쉬운 것이 된다.
"


하지만 보통은 그저 아는 것을 요구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보다는 세상을 향해 그리고 그 세상 속에서 아름다움을 찾아내기 위해 질문을 던져 볼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풍경의 진정한 소유는 그 요소들을 살피고
그 구조를 이해하고자 하는 의식적인 노력에 달려 있다."


"관념에 안주하지 말고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


언젠가 출장지에서 시간이 남아 주변을 둘러볼 기회가 있었습니다. 그 때 머리 속을 스친 생각이 '언제 평생에 이 길을 한 번 이라도 다시 찾아올 기회가 있을까'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런 생각이 스치고 난 다음에 눈앞을 스치는 풍경 하나 하나의 모습이 새로운 의미로 다가옴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작은 나뭇잎의 스침도 지나는 길가에 작은 집 한 채에도 소중함이 깃드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보통이 우리에게 바라는 것도 이런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