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12-01 23:20
Total431,040
Today0
Yesterday15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자기 자신을 극복하고 충동을 완전히 억제하는 것보다 더 위대한 정복은 없다. 이것이 바로 자유의지의 승리인 것이다.
- 발타샤르 그라시안 '세상의 지혜' 중에서



일반적으로 충동을 잘 조절하는 사람이 그렇지 못하는 사람들에 비해 심리적으로 안정된 사람이라고 알려져 있다.
충동을 잘 조절한다는 것은 당장에 추구하고자 하는 쾌락적 만족을 자신의 의지를 토대로 적절하게 조절하고 만족을 지연시킬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아직 이성이 자리잡지 않은 어린아이들일 수록 충동의 조절을 잘 하지 못하는 것이다.
하지만 충동을 무조건 조절하고 억제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프로이트적으로 볼 때 지나친 충동의 억제로 인해 억눌린 충동이 무의식에 스며들게 되고 시간이 지난 뒤에는 억제된 충동으로 인해 신경증이 유발되고 심한 경우 신체화 증상까지도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무의식의 overflow 상태가 되어 버리는 것이다.

사실 우리는 하루에도 열 두번씩 충동에 사로잡히곤 한다. 홈쇼핑에 떠오른 상품을 보고는 느끼는 지름신의 강림도 충동이요. 당장에라도 직장 상사에게 실컷 욕 퍼붓고 멋지게 사표를 내던지고 싶은 심정이나. 이제 다시는 담배를 피우지 않겠노라 한 굳은 맹세를 깨버리고 싶은 마음이나...이 모든 것이 다 충동이라고 할 수 있다.

세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이 인터뷰에서 빼놓지 않는 한 마디.

"제 자신과의 싸움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당장에라도 그만두고 싶은 충동을 이겨내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는 말 아니겠는가?


결국 오늘도 우리는 나 자신과의 싸움, 시도때도 없이 무의식을 넘어 에고의 영역으로 침략을 자행하는 충동과의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승리하느냐 굴복하느냐는 나에게 달려 있다.

아침 출근 길 차안에서 무시로 끼어들어 오는 앞차들에게 손가락 치켜들며 욕을 퍼붙고 득달같이 달려가서 뒤꽁무니 들이 받아 버리고 싶은 충동을 열 손가락 넘게 받은 오늘 아침, 무심코 펴든 책에 쓰여 있는 내용이 가슴을 찌른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