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1,909
Today8
Yesterday2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지난번 첫 번째 포스팅에서 뇌경색이 처음 발병했을 때의 이야기를 다루었다면 두 번째 포스팅에서는 재활에 관련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저는 그저 환자일 뿐 의사나 관련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 포스팅에 담기는 내용은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임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 뇌경색과 재활

뇌경색은 급성기 초기 대처와 이후 재활에 모든 것이 달려 있다고 합니다. 얼마나 빨리 초기 대응을 했느냐와 함께 급성기 이후 얼마나 적절한 재활치료를 했느냐가 환자의 예후를 결정하는 두 가지 핵심이라고 하더구요.
그래서 뇌경색의 재활치료는 급성기가 지나자 마자 시작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들었습니다.

저 역시 응급실에서 바로 중환자실로 넘어가서 꼬박 이틀을 보내고 다시 일반병실 중에서도 집중간호를 받는 병실에서 만 하루를 더 보내고 나서야 비로소 일반병실로 옮겼습니다. 최초 응급실에서 일반병실까지 사흘이 넘게 걸렸습니다.
삼키는 기능이 마비되었기 때문에 약물 투여와 영양공급을 위해 이미 응급실에서 코에 삽관을 한 상태였고요. 일반병실로 옮긴 이후에도 한동안은 코에 삽관한 상태로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반병실로 옮겨가기 무섭게 재활이 시작되었습니다. 
뇌경색이 온 뇌의 부위에 따라 그리고 그 강도에 따라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재활치료에도 개인차가 있겠습니다만, 저의 경우에는 근육 마비는 거의 없는 상태였고 단지 삼키는 기능(연하기능)에 문제가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이에 적절한 재활이 시작되었습니다.

 

위 동영상은 재활이 시작되고 며칠 지나지 않은 시점의 모습입니다.
근육마비가 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급성기를 갓 지난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저 정도의 운동능력을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Guide Bar에 몸을 의지해야만 저런 움직임을 보일 수 있었죠.

그럼 이 당시 보행은 어느 정도 수준이었을까요?




동영상에서 보는 것처럼 보행이 아주 어려운 수준입니다.
치료사 선생님의 왼손에 제 오른손을 맞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그 손에 체중의 절반 이상이 실려 있다고 보면됩니다. 손을 잡아 주지 않으면 보행이 불가능한 수준이었죠.

이렇게 힘겹고도 긴 재활이 시작되었습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10 10:18 신고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도 재활치료 중이시죠?
    힘드시겠지만 열심히 하셔서 꼭 건강한 예전 모습 되찾으세요.
    화이팅입니다!!!

  2. 2010.08.14 09:34 무더운여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아버지도 뇌경색이 찾아와서 지금 자료를 찾는중에 우연히 이 블로그에 들어오게되었어요
    꼭 건강되찾으시길 바랄께요 ^^

    • 2010.08.15 10:51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러셨군요...
      뇌경색은 초기대응과 적극적인 재활이 가장 중요하다고 봅니다. 환자분께서 육체적으로 또 심리적으로 많이 힘들어 하실 것이니 곁에서 항상 희망과 용기를 주시기 바랍니다.
      특히나 재발에 대한 두려움이 크실 수 있을 것이니 지속적으로 예후를 잘 관찰하고 재발을 방지하는 것이 무척 중요합니다.
      아버님의 쾌유를 기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