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1,909
Today8
Yesterday2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모름지기 음악이란 공감적인 이미지를 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당치도 않은 나의 지론 중의 하나인지라.
어떤 음악이든 그저 고막만을 자극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껏 상상의 나래를 펼치게 해 줄 때, 그 곡은 나에게 있어 名曲의 반열에 오르게 된다.

그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채 얼떨결에 가수가 되어버린 브라질 출신의 보사노사 여가수 아스트루드 질베르또(Astrud Gilberto).

그녀가 가수가 된 사연은 이러하다.
브라질 보사노바의 아버지이자 브라질의 국가적 작곡가인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Antonio Carlos Jobim). 그는 브라질 전통 리듬인 보사노바를 미국에 전파하고 급기야 전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음악으로 만든 장본이다.
조빔이 마침내 보사노바를 재즈의 본고장 미국에 알리게 된 데에는 당시 미국 재즈계를 평정한 색스폰 주자 스탄게츠(Stan Getz)와의 운명적 만남이 결정적 역할을 하였다.
어쨌거나 그렇게 조빔과 게츠가 만났고 그들의 의기투합의 결과는 유명 재즈 레이블인 버브(Verve)사에서의 레코딩으로 결실을 맺게 된다. 그리고 그 레코딩 작업에는 아스트루드 질베르또의 남편인 호아오 질베르또(João Gilberto)가 함께 참여한다.
그러나 미국 시장을 겨냥한 레코딩임에도 보컬인 호아오의 영어 실력은 그리 뛰어나지 못했던 모양이다.
어쩌면 남편이 녹음한다길래 '이 참에 나도 미국 구경이나 해야겠다'는 심산으로 짐보따리 꾸려서 따라나섰을지도 모를 아스트루드는 그저 영어를 남편보다 조금 더 잘한다는 이유, 오로지 그 이유 하나로 얼떨결에 마이크를 잡게 되었다는 사연이다.

하지만 얼떨결에 마이크를 잡았으면 어떠리. 아스트루드는 그야말로 소박한 목소리와 조금은 어리숙한 노래 실력으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하게 되었으니 정말 대박이 터진 것이다. 그리고 그녀는 그 길로 남편 손을 붙잡고 전업 가수의 길을 걷게 된다.

수록된 노래는 'Who Can I Turn To'로, 이 가을 쓸쓸히 낙엽지는 거리 걸으며 들으면 가슴 제대로 후벼팔 수 있는 분위기의 곡이다.
아스트루드 특유의 목소리와 창법은 둘째치고 이 곡에서 압권은 묵묵히 곡의 뒤를 받치고 있는 스트링이다.
전주에서 잠깐 소리를 들려주고는 있는듯 마는듯 그저 그렇게 조용히 뒤를 지킨다.
그러다 곡의 간주부이자 막바지에 이르러 스트링은 저음부를 생략하고 길게 목을 내밀듯 고음을 뽑아준다. 그리고는 아쉽게도 곡은 끝나고 만다.
어딘지 모를 묘한 여운에 결국은 리플레이를 누르게 만드는 매력이란! 
푸른 가을 하늘을 나는듯, 낙엽 떨어지는 거리를 걷는 듯, 요란하지 않게 그저 소박하고 차분하게...

1964년 Leslie Bricusse와 Anthony Newley가 만들고 뮤지컬 'The Roar of the Greasepaint—the Smell of the Crowd'을 통해 처음 소개된 'Who Can I Turn To'는 미국의 Tony Bennet가 불러 미국 팝싱글챠트 33위, 어덜트 컨템퍼러리 뮤직 Top 5에 랭크된 바 있다.

'Who Can I Turn To'

Who can I turn to
When nobody needs me?
My heart wants to know
And so I must go
Where destiny leads me
With no star to guide me
And no-one beside me
I'll go on my way
And after the day
The darkness will hide me

And maybe tomorrow
I'll find what I'm after
I'll throw off my sorrow
Beg, steal or borrow
My share of laughter

With you I could learn to
With you on a new day
But who can I turn to if you turn away?

But who can I turn to if you turn away?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80년 대 후반, 나름 감수성으로 잔뜩 무장하고 다니던 시절.
젖어오른 귀를 자극하는 사운드가 여럿 있었으나,
마치 잡힐 듯 잡히지 않는 신기루처럼, 안개에 휩싸인 채 전설 속에나 머물러 있는 듯한 느낌의 음악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따로 또 같이'
하도 많이 돌려 늘어져 버린 테이프 속에서 흘러 나오던 그들의 음악은, 젖어 있던 나에게 감수성의 극치를 맛보게 해 주었다.
이주원, 나동민, 강인원, 허성욱, 우순실 등...
년전 모 음악잡지사에서 선정한 대한민국 대중음악 100대 명반에도 어엿하게 이름을 올린 그들의 음반은
20년이 다 된 지금까지도 나에게는 여전히 전설 속 이야기로 존재한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6.12.22 17:49 Favicon of http://www.myspitz.com/tt BlogIcon 액션가면ケ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무척 좋아하는 앨범입니다.
    따로 또 같이 .. 그들의 음반을 대부분을 다 샀었지요.

    • 2006.12.23 02:21 Favicon of http://petrus.g3.cc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서오세요. 환영합니다.
      일어를 무척 잘 하시나 보군요. 어쩌면 현재 일본에 거주하고 계실지도?
      따로 또 같이의 음악을 무척 좋아함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음반은 3집 하나를 Tape로 가지고 있을 뿐입니다.
      이제는 중고 매물도 거의 찾아보기 힘들게 되어
      점점 그들의 음악은 전설로 남게되는 것 같습니다.
      자주 오십시오...감사합니다.

  2. 2006.12.26 02:35 Favicon of http://www.myspitz.com/tt BlogIcon 액션가면ケ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에 살고 있답니다. ^^
    그리고 아주 가끔 그런 오해를 받네요.
    일본어를 잘할 것 같다는. ㅜ.ㅠ 전혀 아니랍니다.
    (열심히 해야겠군요..)
    자주 들리겠습니다!

    • 2006.12.26 09:21 Favicon of http://petrus.g3.cc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간세상...그렇게 스쳐 지나가는 인연이 너무나도 많은 것 같습니다.
      그렇게 사이버 공간 속에서도 무수히 스쳐 지나가는 인연들...
      하지만 그 스쳐지나가는 인연조차도 없는 이들이 더 많은 세상에,
      이렇게 두 번이나 스치는 인연을 가졌다는 것 만으로도 반가움입니다.
      허락없이 링크 걸어 놓겠습니다.

  3. 2006.12.26 11:06 Favicon of http://www.myspitz.com/tt BlogIcon 액션가면ケ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 아주 우연히 제 블로그를 (무척 호의적으로) 언급한 블로그를 발견하고는 깜짝 놀랐던 적이 있습니다.
    LCD모니터 앞에서, 아무도 없는데도, 괜시리, 낯이 확 달아 올랐습니다.
    Dreaming Blue Sky님께서도 이렇게 제 블로그를 링크해두신다니,
    열심히 하겠습니다. 꾸벅.


독일 태생의 미국 가수 잭슨 브라운의 'Running on Empty'입니다.
이 음반에는 잭슨이 미국 전역을 순회하며 공연하는 과정에서 녹음한 음악들이 담겨 있습니다.
이 음반의 백미는 무엇보다 '로드 아웃/스테이(Load-out/Stay)'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잭슨 특유의 매마른 보이스톤이 완벽하리만치 균형이 잡힌 세션과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고, 특히 Stay에서는 데이비드 린들리의 가성 보컬이 곡의 매력을 더해 줍니다. 특히 Stay는 이후 다른 가수들의 리메이크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잭슨 음악의 특징은 강한 서정성입니다. 미국의 낭만적인 컨트리에 기반을 두고 있지만 컨트리하면 떠오르는 쾌홤함이나 밝은 모습보다는 흙먼지가 일어나는 듯한 황량함이나 짙게 내려앉은 우울이 좀 더 가깝다고 볼 수 있습니다. 어쩌면 린다 론스타드와 유사한 분위기라고 할까...

그 밖에도 앨범에 수록된 'Rosie' 도 단촐한 피아노 세션만으로 앨범 제목만큼이나 공허한 느낌을 주기에 충분한 곡입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혹 라디오든 길을 걷다가든 흘러나오는 음악에 그야말로 '필이 꼿혀' 앨범을 구입하곤 합니다.
잔뜩 기대를 갖고 구입한 앨범에서 필이 꼿혔던 그 음악을 다시 재생할 때 느끼는 음악적 희열은 대단합니다.
물론 그 음악을 제외한 앨범에 수록된 나머지 음악은 실망스러워 앨범 구입한 것을 후회하는 경우도 간혹 있지만,
반대로 그 한 곡 때문에라도 앨범을 구입한 것을 두고 두고 다행스럽게 생각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Dusco Goychovich의 'Samba Do Mar'는 후자의 경우입니다.
1934년 보스니아 출신의 트럼펫 연주자 이자 프루겔혼 연주자로 알려진 두스코를 처음 만나게 된 것도 라디오 너머 흘러 나오는 이 앨범의 타이틀곡 'Samba Do Mar' 덕분입니다.
브라질 전통리듬으로 전 세계적으로 알려진 보사노바 리듬에 특유의 트렘펫 연주가 얹어진 곡입니다. 거기에 중간중간 둔탁한 베이스 사운드도 인상 깊습니다.
전통 브라질 보사노바에서 트럼펫은 그다지 낯익은 편성이 아닙니다. 특히 보사노바의 원조격인 안토니오 카를로스 조빔이나, 루이스 본파 등의 앨범에서 트럼펫 편성은 전무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두스코는 이런 보사노바를 자신만의 해석을 통해 자신만의 음악으로 만들어 냈습니다.
하지만 그러면서도 퍼커션이나 기타의 배킹은 브라질 정통 보사노마의 향을 풍기고 있어 전반적으로 무척이나 독특한 사운드를 연출합니다.
특히 이 앨범에는 조빔의 보사노바 불멸의 힛넘버인 'Insensatez'등도 함께 수록되어 두스코만의 보사노바의 매력을 한껏 느끼게 해 줍니다.
'Samba Do Mar' 이 한 곡만으로도 이 앨범은 충분한 소장가치를 갖게 하는 앨범입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98년도니까 벌써 8년이 지났네요.
당시 천주교서울대교구 본당청년사목부에서 활동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Jubilate라는 찬양밴드를 조직해서 활동을 했었지요.
아래 사진은 98년 당시 청년성가경연대회에서 공연하던 모습입니다.
그 때만해도 참 젊었었지요...

[우측 어코스틱기타가 접니다.]



[가운데 베이스를 담당한 진성이는 지금 KBS에서 편집을 하고 있고, 지난 주 장가를 갔습니다.]









항상 꿈을 꾸며 살고 싶습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계 최고의 페스티벌 Montreal Jazz Festival. 전대미문의 1989년 몬트리올 재즈 패스티벌 첫날 공연CD + 1992년 DVD.
CD - 찰리 헤이든 몬트리올 테잎. 조 헨더슨 트리뷰트 앨범. 완벽한 트리오 구성으로 진정한 재즈의 깊이를 맛볼 수 있는 라이브의 진수.
DVD - 찰리 헤이든 & Liberation Orchestra. 1992년 몬트리올 재즈 페스티벌 라이브'


Pat Metheny와 함께 작업했던 'Beyond The Missouri Sky'에서 처음 접한 Charlie Haden.

세계적 아티스트라는 명성답지 않게 지나치게 수수한 옆 집 아저씨 같은 모습.

연륜일까? 그의 베이스에서는 인생이 느껴진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