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10-31 07:03
Total430,292
Today3
Yesterday22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jbookcoverdiv|898636140X]

기싱(George Robert Gissing, 1857~1903)의 이 수상록은 100여 편에 이르는 에세이풍(風)의 글들이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는 제목의 네 부분으로 묶여 있다.

각 묶음의 글들은 계절의 변화에 대한 필자의 지적·정서적 반응을 드러내기도 하지만, 표제의 계절과 무관하게 정신적 자서전의 성격이 강하다.

기싱은 원제목의 ‘헨리 라이크로프트’라는 가공인물을 통해 자기 자신과 인간과 사회에 대한 성찰과 견해를 담담히 펼치고 있다. 글 속의 라이크로프트는 오랜 고난의 작가생활을 벗어나 자연 속의 삶을 위해 런던을 버리고 데번셔에 내려와 살고 있다. 비록 이 부분은 필자에게 끝내 실현되지 않은 ‘이상적 삶’의 단면이지만 우리가 이 책에서 제일 먼저 접하게 되는 화자(話者)의 모습은 생명력 넘치는 아름다움이 깃들인 자연에 대한 외경과 친화의 자세다. 그의 자연에 대한 탐닉은 사회인식과도 관련된다. (출판사 서평 중에서)

==========

책 안표지에 2000.12.28이라고 적혀있다.
이 책을 구입한지도 벌써 5년 여가 흘렀건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한동안 책장 한 구석 자리에 틀어박혀
먼지만 뒤집어 써야하는 기구한(?) 운명에 처했었다.

어느 날 불현듯 기억의 수면 위로 떠올라 다시 손에 들게 된 책.

계절의 흐름을 음미하며, 어제 그리고 오늘에 걸쳐 겨울을 읽다.
봄이 올 때 쯤에 다시 꺼내들어 기싱의 봄을 맞이해야겠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번에도 역시 또 뒷북...
남들 작년에 다 끝내고 유행 한 바퀴 돈지가 어언 세월인데...
원래 소설류를 그리 즐기는 편이 아니라 차일피일하다 모 인터넷 서점에서 그야말로 떨이에 넘기는 것에 홀려 확 질러 버렸다.

두 권이나 되는 볼륨에 흐름까지 느려버리면 거의 죽음인데, 그마나 박진감(?) 있는 진행에 이틀만에 두 권을 뚝딱 헤치웠다.

두 가지

1. 자료 수집하느라 작가 고생 많이 했겠다. - 기호학이니 뭐니 다양한 관심거리를 파생시켰다.

2. 소설 쓰다가 작가 지쳤나보다. - 막판 결말은 거의 헐리우드 싸구려 애정영화...이런 류 소설에서조차 남녀 주인공 눈이 맞아야 하는가 싶네...

P.S. 무지몽매한 독자 계몽하시느라 일일이 설명 달아주신 작가님 수고하셨습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자신의 유일한 혈육인 어머니의 죽음을 맞이하는 뫼르소.
그러나 그에게 어머니의 죽음은 그저 담담한 하나의 이벤트로 다가온다.
자신의 일상에도,
女人 마리에게도,
그리고 자신 주변의 모든 사람에게도 뫼르소는 그저 담담한 이방인일 뿐이다.
심지어 자기자신에게까지도 뫼르소는 이방인이다.

이방인 뫼르소에게서 지금 나의 모습을 본다.

부끄러운 고백이지만, 지난 30여 년 간 나의 독서량은 거의 바닥 수준이었다.
알베르 카뮈의 대표작 이방인도 예외는 아니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장 움베르토 에코가 펼치는 웅장한 미의 파노라마를 담은 <미의 역사>를 번역한 책. 예술과 미에 대해 생각하고 기록한 것들에 대한 역사를 보여주며, '미'라는 관념이 고대의 입상에서부터 기계 시대의 미학에 이르는 동안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지 추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미란 결코 불변하는 것이 아니라, 시대와 문화에 따라서 완전히 다른 면모를 지니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이 책은 미라는 현상을 결정적으로 보여주는 철학자와 예술가들을 총망라하였으며, 현대의 대중문화와 영화 이미지, 만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미적 현상을 살펴보고 있다. 또한 회화, 조각, 건축을 비롯하여 영화, 사진, 뉴미디어에서 가져온 화려한 삽화와, 문학과 철학 및 예술가들의 자전적인 증언을 원용하고 있는 텍스트들은 미에 대한 시각과 사고의 변천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새롭게 시작. 요즘은 이 쪽 계열에 강하게 끌린다.
역시 만만치 않은 볼륨을 자랑하는 책.
책 전반에 걸쳐 강하게 다가오는 All-Color의 포스...

실로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저작을 쏟아내는 움베르토에게 찬사를!!!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 책의 출발은 "우리의 시선으로 읽어낸 지중해는 어떻게 쓰일 수 있을 것인가?"라는 질문에서 비롯되었다. 각각의 지중해를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을 담아달라는 요구에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응하여 완성된 이 책은 종합적이고 다각적인 시각으로 지중해를 바라보고 있다.

책이 다루고 있는 범위는 전방위다. 지중해를 감히 '우리의 바다'라고 지칭했던 고대 로마의 지중해를 비롯하여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꿈의 무대였던 비잔티움의 지중해, 기독교와 끊임없이 주도권을 다투었던 오스만 투르크족과 이슬람의 지중해, 이슬람과 유럽 문명의 대표적인 교착점인 에스파냐의 지중해, 지중해를 논할 때 흔히 소외되기 쉬운 아프리카의 지중해가 씨줄과 날줄로 얽혀 흥미롭게 펼쳐진다.

무역의 행로로, 종교와 문명의 전달 매개로, 서로의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격렬한 전장으로 쓰이던 지중해는 세월의 흐름에 따라 각 대륙의 문명을 변화시켜왔다. 이 책은 바로 그 역사적인 흔적을 쫓아 지역별로 각각의 독립된 역사가 아닌 지중해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

요즘 끼고 다니는 책이다.
신혼여행 이후 지중해와 에게해에 대한 그리움이 마음 한 구석 자리를 틀고 앉았다.
로마를 거치고 콘스탄티노플을 지나 그리스와 에스파냐를 통해 알제리를 만나다.
그리고 그 와중에 피카소를 만나고 까뮈를 만나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5.12.12 18:53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지난 주까지 끝내려고 했는데...결국 이번 주까지 넘어오게 되었다. 이번 달에 끝내려 마음 먹은 녀석들이 줄줄이 줄을 서 있는데....이것 참...



'세계 최고의 페스티벌 Montreal Jazz Festival. 전대미문의 1989년 몬트리올 재즈 패스티벌 첫날 공연CD + 1992년 DVD.
CD - 찰리 헤이든 몬트리올 테잎. 조 헨더슨 트리뷰트 앨범. 완벽한 트리오 구성으로 진정한 재즈의 깊이를 맛볼 수 있는 라이브의 진수.
DVD - 찰리 헤이든 & Liberation Orchestra. 1992년 몬트리올 재즈 페스티벌 라이브'


Pat Metheny와 함께 작업했던 'Beyond The Missouri Sky'에서 처음 접한 Charlie Haden.

세계적 아티스트라는 명성답지 않게 지나치게 수수한 옆 집 아저씨 같은 모습.

연륜일까? 그의 베이스에서는 인생이 느껴진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양 근현대사의 주요 국면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낸 책. 당대 최고의 역사가들이 쓴 17개의 역사 에세이를 수록하였다. 그동안 우리 나라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서양사의 주요 대목들을 소개하고, 알려진 주제들에 대해서는 기존의 관점과 다른 참신한 해석으로 서술하고 있다. 근대 초기에서 현대에 이르는 서양 근현대사의 주요 사건과 인물들을 심도있게 다루면서, 살아있는 역사읽기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눈에 띄는 붉은 표지와 두툼한 양장 제본이 이른바 '뽀대'를 나게 하는 책.
뉴턴에서 조지오웰까지 익히 들어 알고 있는 이름들...그리고 역사책 너머에 숨겨져 있던 이야기들...

한번에 다 읽어 치워야 하는 부담없이 그냥 내킬 때 마다 펼쳐 들 수 있어 부담없는 책.

그저 두툼한 볼륨으로 인해 가방에 넣고 다니기에는 다소 거시기 하다는 것 이외에는...
Posted by Dreaming Blue Sky...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