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2,325
Today3
Yesterday15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이제 조생종 감귤의 수확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하루 발송 물량도 조금씩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금년에는 공동구매 건이 성사되면서 한번에 많은 물량이 나가는 경우가 생겼네요.

SONY | DSC- | 1/40sec | F/3.5 | 6.3mm | ISO-125

이번에 다음커뮤니케이션 공구로 130박스에 달하는 주문이 들어왔습니다.
이미 일반감귤은 1차로 발송이 완료되었고, 수확이 늦춰지는 바람에 발송이 조금 늦어진 친환경 감귤의 발송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위 사진에 쌓인 물량이 약 50박스 정도...
내일(12월 2일) 총 100박스 정도 출하됩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써 11월 중순에 접어들었네요.
예전에 누군가 40대에 들어서면 정말 시간이 빠르게 지나간다고 하시던 말씀을 들은 적이 있는데 요즘 그 말을 실감하고 삽니다.
정말 무덥던, 1994년 이후로 가장 살인적이었던 그 무더웠던 여름이 지난 것이 이제 두 어 달 밖에 되지 않았는데, 서서히 한 해를 마무리해야 하는 시점에 서 있습니다.
하여튼...
그렇게 시간이 흐르면서 이제 본격적인 감귤의 계절이 돌아왔습니다.
본의 아니게 금년 한 해 소홀할 수 밖에 없었던 금능의 과수원.
그렇게 소홀했음에도 불구하고 대견하게도 열매를 예쁘게 달았습니다.

SONY | DSC- | 1/100sec | F/3.5 | 6.3mm | ISO-100

물론 차분히 꼼꼼히 정성을 다해 주지 못했기에 양이 그리 많지는 않지만, 무농약은 아니더라도 저농약 감귤이 주렁주렁 매달렸습니다.

SONY | DSC- | 1/160sec | F/3.5 | 6.3mm | ISO-100

이제 다음 주부터는 본격적인 수확을 해도 될 정도로 충분히 맛과 색이 들었습니다.

SONY | DSC- | 1/125sec | F/3.5 | 6.3mm | ISO-100

오랜만에 제주를 찾은 아내의 친구 가족들과 함께 어제 금능 과수원을 찾았습니다.

SONY | DSC- | 1/60sec | F/3.5 | 6.3mm | ISO-100

아이들도 함께 귤을 땄어요.

SONY | DSC- | 1/100sec | F/3.5 | 6.3mm | ISO-100

귤을 담는 노란색 컨테이너 한 박스가 금방 가득 찼어요...

SONY | DSC- | 1/80sec | F/3.5 | 6.3mm | ISO-100

다음 주부터는 수확을 시작하고 그 다음 주부터는 친환경 조생종과 함께 출하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금년에는 감귤 생산량이 많이 줄어서 가격이 많이 올랐습니다만,
그래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의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입니다.

SONY | DSC- | 1/80sec | F/3.5 | 6.3mm | ISO-100
SONY | DSC- | 1/100sec | F/3.5 | 6.3mm | ISO-1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17 09:22 신고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만 되면 귤박스를 끼고 사는지라 맛난 감귤밭을 보니 침이 고이네요.
    추운 겨울은 싫지만 언제봐도 귤은 좋네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감귤 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오늘 드디어 2010년 감귤 시즌의 시작을 알리는 첫 발송도 있었고요...


작년 이 맘 때 조생감귤 출하를 시작으로 2009년 시즌을 열었는데,
금년에는 극조생 감귤을 시작으로 시즌 오픈을 하게 되었습니다.
박스에 담겨 발송을 기다리는 감귤들...올해도 잘 부탁합니다...

친환경 감귤은 아무래도 농약 사용량이 적거나 거의 없기 때문에 관행농법, 즉 화학농약과 화학비료를 '충분히' 사용해서 재배한 감귤에 비해 월등히 못생겼습니다.
도심의 마트에서 만나는 감귤은 세척에 왁싱까지 한, 그야말로 '때 빼고 광까지 낸' 감귤들이기 때문에 반짝거리는 모습이 아주 예쁘죠. 하지만 친환경 감귤은 그야말로 화장기 하나 없는 수수한 시골 처녀의 모습과도 같습니다. 
심하게 말하면 상품가치가 없어 내다 버려야 할 감귤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못생겼죠.
그래서 간혹 이런 사정을 잘 모르시는 고객분들로부터 항의를 받기도 한답니다.
그래도 친환경 감귤은 껍질을 까서 맛을 보면 그 진가가 드러납니다.
관행농법으로 재배된 감귤은 도저히 따라올 수 없는 정말 '확실한' 맛을 보여 주거든요....

이제 겨우 내 감귤과의 씨름이 시작되었습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01 22:57 신고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는 귤이 가득이네요~
    수확량이 많지 않다고 하시더니 첫배송 잘 마치셨군요^^
    행복하고 멋진 11월 맞이하세요~

    • 2010.11.03 08:46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첫 배송 잘 마치고 아직 물량이 많지는 않지만 하루에 조금씩 꾸준히 나가고 있습니다.
      작년보다는 더 나아져애 할텐데....
      이제 시작이니까 힘을 내야죠? 감사합니다.


제주는 이제 본격적인 감귤의 계절에 돌입했습니다.


이미 극조생 감귤의 수확이 시작되었고, 조생종 감귤도 수확이 얼마남지 않았습니다.
일반적으로 극조생 감귤은 10월 하순부터 조생 감귤은 11월 중순부터 수확이 시작됩니다.

겨우내 가장 쉽게 접하는 감귤은 조생종 감귤입니다.
흥진조생, 궁천조생 등이 가장 잘 알려진 조생종 감귤 품중이지요.

작년에 비해 금년은 수확량이 줄어서 감귤 가격이 다소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미 극조생 최상품은 가락동농수산물 시장에서 10kg에 20,000원을 훌쩍 넘는 가격에 경락되고 있으니, 중간상으로 거쳐 소비자에게까지 가면 10kg 한 박스에 30,000원은 족히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저희도 이제 새로운 감귤 시즌에 돌입합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새 1년이 훌쩍 지났네요...
멀쩡하게 잘 다니던 직장을 접고 무작정(?) 제주로 내려온지도 이제 2년이 다 되어 갑니다.
작년에는 정말 멋모르고 무턱대고 농사 아닌 농사에 뛰어들어 첫 수확을 하고 첫 판매를 했는데,
벌써 1년이 훌쩍지나 살쌀한 바람과 함께 또 다시 감귤시즌이 되돌아 왔습니다...

금년에는 제게 너무 큰 일이 있었기 때문에 직접 농사를 짓는 것은 거의 불가능했고요.
주변 분들의 도움으로 좋은 감귤을 찾아 2010년 시즌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제주의 서쪽에 한경면 조수리가 있습니다.
그곳에서 친환경 감귤 농사를 하시는 목사님 한 분을 알게 되었고, 일단 목사님 과수원에서 재배된 극조생 친환경 감귤을 시작으로 금년 시즌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1/80sec | F/5.6 | 70.0mm | ISO-100

극조생 감귤은 연중 출하되는 하우스 감귤을 제외하고 가장 먼저 출하되는 노지 감귤입니다.
보통 10월 중순 이후 수확이 시작되고, 가장 보편적인 감귤인 조생종 감귤이 본격 출하되기 시작하는 11월 중순까지 약 한 달 정도만 만나볼 수 있는, 나름 귀한 감귤입니다.
한 해 동안 기다려 온 감귤 애호가들에게 극조생 감귤은 정말 반가운 손님이라고 할 수 있죠!!!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1/400sec | F/3.2 | 65.0mm | ISO-100


물론 다소 이른 시기에 출하되는 감귤이기 때문에 조생종보다 당도는 조금 낮습니다. 조생종에 비해 새콤한 맛이 강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NIKON CORPORATION | NIKON D200 | 1/80sec | F/6.3 | 65.0mm | ISO-100

이제 다음 주에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해서 11월 첫 주와 두 번째 주, 2주동안만 판매할 예정입니다.
혹시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래 제 홈페이지를 방문해 주시면 되겠습니다.

빌레팜 : http://www.villefarm.co.kr
빌레몰 : http://www.villemall.co.kr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22 11:15 신고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겠어요~
    저는 달콤한 조생종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겠어요ㅎㅎ
    오늘 하루도 행복하시고 주말 잘 보내세요~^^

    • 2010.10.22 11:57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금년 귤 작황이 작년에 많이 못 미칩니다.
      '해걸이'라고 하는데 전년도에 수확량이 많으면 금년에는 나무에 열매가 훨씬 적게 달리는 이유 때문이지요.
      덕분에 금년에는 귤값이 제법 높게 형성되고 있답니다.
      조생종 감귤도 이제 2~3주만 있으면 본격 출하될 예정입니다...^^
      저도 사실은 조생 감귤맛을 더 좋아해서 조생종이 기다려지네요...


금년에는 납읍 펜션형님의 도움을 받아 작년의 과수원을 접고 한림읍 금능에 있는 과수원을 임대 받았습니다.
그런데 지난 봄 이후 여러가지 사정이 겹치면서 형님도 저도 과수원에 전혀 신경을 쓰지 못했죠.
그렇게 여름을 다 보내고 바람 선선한 가을이 다 되어서야 비로소 과수원을 찾았습니다.

예상은 했지만, 과수원은 감귤 과수원인지 잡초밭인지 구별을 하기 어려울 정도로 온통 잡초투성이로 변해 있더군요.

펜션형님이 예초기를 짊어지고 과수원 구석구석을 누빕니다.

키 작은 잡초들이야 예초기 한번 훑어주면 그만이지만, 감귤나무 머리 꼭대기까지 손을 뻗친 넝쿨은 예초기로 해결할 수 없어 일일이 손으로 걷어내야만 합니다.

1,000평 과수원 장정 두 사람이 붙으면 한 나절이면 예초가 가능하지만 워낙 오랫동안 손을 보지 않은데다가, 아직 제가 장정 노릇을 하지 못하는 신세인 관계로...
두 어시간 작업해서 간신히 보이는 곳만 예초를 마쳤습니다.
그래도 많이 깨끗해졌네요...

여름 내 돌보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제법 감귤이 많이 매달린 것이 기특하더군요.
게다가 금년은 해걸이까지 있어서 작년만큼의 수확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 합니다.
이제 한 달 반 정도만 기다리면 본격적인 감귤 수확이 시작되겠군요...
기대됩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05 21:45 신고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수원도 돌보러 가실정도면 건강 많이 회복하신거겠죠?
    돌보지 않았어도 영글은 감귤들이라 더 맛있을거 같습니다.^^

    • 2010.10.06 12:16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몸은 멀쩡하지 않고요. 노동다운 노동은 꿈도 꾸지 못합니다. 그저 다니는데 큰 불편 없을 정도 수준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여름내 한번 돌보아 주지도 않았는데 제법 감귤이 잘 열렸더군요.
      귤 맛이 워낙 좋은 과수원인데 금년은 어떨지 기대가 됩니다.


작년 시즌에 임대했던 밭은 금년에 접기로 했습니다.
귤맛이 너무 늦게들어서 좀 문제가 있더군요.
한림읍 금능에 작은 감귤 과수원이 하나 있는데, 제주로 귀농하신 분의 후배가 소유하고 있는 과수원이라고 합니다.
어제 가서 보니 괜찮더군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별 일 없는한 앞으로 한동안은 이 과수원에서 작업을 하게 될 것 같네요...

SONY | DSC- | 1/60sec | F/3.5 | 6.3mm | ISO-1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갑자기 왠 사인곡선?
중고등학교 시절 수학에 있어서는 전교의 바닥을 쳤던 나...
만일 그 당시 수학을 남들만큼만 했어도 인생이 바뀌었을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는 나...
이것은 본론이 아니고.

감귤 주문도 사인곡선을 따르고 있는 듯 하다.
지난번 방송출연을 기점으로 정점에 다다랐던 감귤주문이 지난주 부터 눈에 띄게 감소했다.
지인과 방송을 보았던 분들 어찌보면 최근접 고객이 일단 한번쯤은 주문을 했고 아직 받은 물량을 완전히 소진하지 못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주문이 다시 상승곡선을 타려면 2차 고객이 파생되어야 할텐데...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전작업은 전날 받은 주문물량에 대한 포장과 발송작업입니다.
수확한 감귤을 크기에 맞추어 선별하고, 박스에 포장해서 발송하는 작업이죠.

SONY | DSLR-A350 | 1/4000sec | F/2.8 | 50.0mm | ISO-100

10Kg 한박스를 포장하는데에는 약 10분 정도의 시간이 걸립니다.
일단 대략 10Kg에 맞게 감귤을 담아넣고는 하나씩 살펴보면서 혹시 잘못된 녀석이 있는지 살펴봅니다.
박스 무게를 감안해서 감귤을 몇 개 더 넣거나 빼서 무게를 맞추고
안내장과 홍보물을 넣고는 박스를 닫습니다.
그리고 나서 박스 겉면에 생산자 표시 스티커를 부착하면 발송준비 완료랍니다.
이렇게 하나 둘 씩 쌓이는 박스를 보면 마음이 아주 뿌듯하죠...^^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 드디어 첫 배송사고가 터졌습니다.

일산 아파트로 가는 박스였는데, 늦어도 어제 도착했어야할 귤이 아직도 도착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혹시나 경비실에 맡겨 놓았나 했지만 경비실에도 없다더군요.
택배기사분은 배송했다하고 받으시는 분은 못받았다 하시고...
이것 참 귤 한박스가 통째로 증발해 버린 것입니다.

그러다 잠시후 사라졌던 귤 한박스가 홀연히 나타났습니다.
알고보니 옆동으로 배송이 되었던 것이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귤을 받은 옆동 분도 마침 귤을 주문해 놓으신 상태셨다는 겁니다.
그래서 아무 의심없이 박스를 열고 귤을 몇 개 드셨다는 것입니다.
그러다 오늘 문득 송장을 보니 이게 당신 댁으로 배달된 것이 아니고 옆동으로 배달된 것임을 확인하신 것입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원래 배달되었어야 할 집으로 직접 가져다 주셨다고 하네요.
이렇게 해서 연기처럼 사라졌던 귤 한박스가 다시 나타나게 되었습니다.

마침 아내의 친구집으로 배달된 물건이기 때문에 웃으며 넘어갔지만
아주 골치 아픈 일이 생길뻔 했습니다.
사람이 하는 일이다 보니 완벽할 수는 없겠지요.
보내는 사람도 배송하시는 분도 바쁘게 이리저리 뛰다보니 실수도 생기고 합니다.
예전에 그저 택배를 받기만 하던 입장에서 이제 보내는 입장이 되어보니
이거 참 쉬운 일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전국의 택배기사님 여러분 화이팅입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26 16:17 신고 Favicon of http://gosu1218.tistory.com BlogIcon gosu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잘못 배달온 귤을 뜯어서 먹기까지 했는데,
    우리집 배달품이 아니란걸 깨달았을때의 당혹감이란....
    재미있는 글 잘 읽고 갑니다.

    • 2009.11.26 16:31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분명히 주소 정확히 써서 발송했는데 엉뚱한 집으로 배달되어서 박스포장까지 뜯어졌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의 당혹감이란...ㅋㅋㅋ
      그래도 잘 해결되어서 다행이지요...^^

  2. 2009.11.26 16:55 신고 Favicon of https://easygoing39.tistory.com BlogIcon 카타리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그래도 찾으셔서 다행이네요 ^^

  3. 2009.11.26 17:26 신고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작년에 아주 잃어버렸습니다.
    아부지께서 손수 농사지어
    딸에게 보내는 배달 되어야 할 감귤이
    어디론가 영영 사라져 버린겁니다.
    할 수 없이 담당 우체국 직원에게 현찰로 받았지만
    돈으로 환산 할 수 없는 물건이었기에 참..마음이 그렇더군요..

    옆집이어서 다행입니다~~

    • 2009.11.26 17:45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안타깝네요.
      아버지께서 보내주신 것은 정말 가격으로 따질 수 없는 정성과 父情이 담겨 있는 것인데요...
      저도 박스 하나하나 받으시는 분께 잘 도착하기를 기원하면서 보내고 있습니다.
      이렇게 예상하지도 못했던 일이 벌어지면 정말 당황스럽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