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1,909
Today8
Yesterday20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중국 거리를 돌아다니는 다양한 차량들,

가장 이채로운 모습 중 하나는 무궤도 전동버스.
일반적인 버스의 모습이지만, 전기로 움직이는 버스를 상해, 항주 등등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상해 시내를 운행하는 택시의 거의 100%를 차지하는 볼크스바겐 산타나.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소주 거리에서 만난 결혼식 차량 행렬.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역시 소주에서 만난 자전차 인력거.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국내에는 New SM5와 SM7으로 출시된 Nissan TEANA
SONY | DSC-W12 | 1/80sec | f5.6 | 7.9mm | ISO-100


외국에서는 아직 엘란트라로 팔리는 아반떼.
SONY | DSC-W12 | 1/100sec | f3.2 | 10.7mm | ISO-1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방화와 자본주의의 물결이 넘쳐나고 있는 상해와는 달리
중국의 전통 모습은 또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그들 나름의 색깔,
그리고 그들 나름의 역사,
그리고 그 속의 사람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해는 그야말로 건축붐이 일었다.
여기저기 치솟은 빌딩들 그리고 그 뒤를 따르는 새로운 건물들...
하지만 어느 도시나 하나의 얼굴만을 가지고 있지는 않듯이,
상해에도 화려한 빌딩 숲 이 편에는 또 다른 얼굴의 상해가 있었다.
그것이 단지 현대와 과거의 공존인지,
아니면 또 다른 의미인지...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6.01.12 17:13 Favicon of http://blog.appleschool.net BlogIcon antiw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청개천 복원전의 평화시장길을 걷는것 같군요...

    • 2006.01.12 17:55 Favicon of http://www.forum4u.org/tt/index.php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블로그 방문을 환영합니다.
      세상 어느 곳이든 삶의 애환이 담긴 곳은 아련한 연민을 느끼게 합니다.
      비록 많은 경험을 해보지는 못했지만,
      그곳이 중국이든 한국이든 또 어디든,
      치열한 삶의 모습 앞에서는 숙연해짐을 느낍니다.
      언젠가 그들에게도 밝은 빛이 비추어지기를 소망합니다.

  2. 2011.08.19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과거의 전성기를 다시 구가할 날이 얼마남지 않은 것일까?
중국개방화의 선두에 서 있는 상해는 중국인들의 미래를 보여주는 듯 했다.
이미 그들 삶의 구석구석에 침투해 들어간 자본주의의 물결을 찾아내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은 일이었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상해의 랜드마크인 동방명주타워가 멀리 희미하게 자태를 드러내고 있는 아래로 바삐 움직이는 중국인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6.01.12 16:00 Favicon of http://navhawk.flykova.com BlogIcon navhaw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민광장에서 난징루 방향으로 가는 길에 있는 작은 골목의
    식당에서 볶음면을 먹었는데 기억에 오래 남는 별미였습니다.
    다시 가게 된다면 꼭 들러보고 싶은데 ... 그 뒤로는 별로
    갈 일이 안생기더군요. 사진 잘 봤습니다.

    • 2006.01.12 16:43 Favicon of http://www.forum4u.org/tt/index.php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음 같아서는 새털처럼 가볍게 세상을 날아다니고 싶은데 그게 안되는군요.
      낯선 땅 낯선 사람들 사이에 덩그러니 남겨지는 황량함이 좋은데...
      다음 주에는 가족들과의 동경 여행 계획이 잡혔습니다.
      마음같아서는 KAL을 이용하고 싶으나(정치성 발언인거 아시죠? 하하) JAL을 이용합니다.
      짧은 여정이지만, 또 다른 경험을 해보고 오겠습니다.
      어린 아이처럼 마음이 설레는군요.

작년 5월 직장에서 중국으로 워크샵을 다녀왔었습니다.
당시 사진도 정리하고, 느낌도 되살리기 위해 주특기인 "뒷북" 여행기를 정리해 봅니다.

=========================
인천공항.
비행기 매니아라면 누구든 그곳에 있다는 것 하나만으로도 가슴이 두근거리는 공항입니다.
당시 저 비행기를 탔었는지는 가물가물합니다만, 혀여튼 A330이 지상조업 중에 있습니다.
A330이 두 대 그 너머로 747이 두 대.
SONY | DSC-W12 | 1/500sec | f5.6 | 7.9mm | ISO-100


상해의 푸동공항입니다. 개항한지는 얼마되지 않았으나, 명실상부 중국의 관문이죠. 대합실이 좁은 것이 흠.
SONY | DSC-W12 | 1/8sec | f2.8 | 7.9mm | ISO-100


공항주차장의 경비원들. 그 쪽 계열 국가들 군복 특징이 경비원들 제복에도 어려 있습니다.
SONY | DSC-W12 | 1/50sec | f5.2 | 23.7mm | ISO-100


공항주차장에 줄지어 서 있는 전세버스들. 거의 대부분이 외국인 관광객을 실어 나르기 위한 버스들이죠.
SONY | DSC-W12 | 1/80sec | f5.6 | 7.9mm | ISO-1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6.01.12 15:52 Favicon of http://navhawk.flykova.com BlogIcon navhaw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회사 지점이 상해의 홍챠오공항에서 푸동공항으로
    이전할 즈음에 상해에 머물렀던 적이 있었습니다....
    사실 새로운 공항으로 비행기가 들어가는 것은 이전이라기
    보다는 신규취항이라 볼 수 있죠. 푸동공항 신규취항 담당
    으로 3주동안 상해에 머물렀던 기억이 참 새삼스럽군요.
    사진 잘 봤습니다.

    • 2006.01.12 16:47 Favicon of http://www.forum4u.org/tt/index.php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처음 중국을 보았을때의 느낌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푸동공항 주변에서부터 상해 시내로 이어지기 까지 셀 수 없을만큼의 타워크레인들의 행렬...
      과연 중국인들도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가득차 있을까요?
      타워크레인 사이로 왠지 모를 공허함을 느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