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19,902
Today1
Yesterday15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발병 이후 먼지만 뒤집어 쓰고 있던 자전거를 꺼냈다.
하체 근력을 비롯해서 여전히 미덥지 않은 구석이 있어 한동안 생각만 했지 시도는 하지 못하던 차.
비로소 어제 간단히 동네 한바퀴를 해보고는 할 수 있겠다 싶어 오늘은 클릿이며, 복장이며 제법 제대로 갖추고 집을 나섰다.



약 한 시간 가량에 걸친 도로 라이딩.
역시 하체 근력 부족과 전반적인 체력 저하로 약간의 어려움은 있었으나, 비교적 성공적인 라이딩이라고 자평...

 

Posted by Dreaming Blue Sky...
연재 포스팅의 제목을 바꾸었습니다.
원래 뇌경색 투병기 였는데, 이것을 '재활기'로 바꾸었지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뇌경색 급성기야 이미 오래 전에 지났고, 뇌경색이라는 것이 진행성 질병이 아닌 관계로 사실 지금은 투병이라기 보다는 발병 이후 재활시기이기 때문에...뭐 하여튼 그렇습니다...

오늘은 러닝머신 사진을 올려봅니다.

Apple | iPhone 3GS | 1/167sec | F/2.8 | 3.9mm | ISO-64


뭐 특별할 것 하나없는 그저 평범한 러닝머신입니다.
이곳 아파트에 이사 올 때, 전주인분께서 두고 가셨습니다. 일종의 '득템'이라고나 할까?...
일반 가정집에서 러닝머신의 용도는 '빨래건조대'입니다. 상당히 고가의 빨래건조대죠.
하지만 애석하게도 저희 집에서 이 러닝머신은 러닝머신의 용도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는...
요즘 거의 매일 저 녀석과 50분 가량 씨름을 하고 있습니다.

러닝머신하면 생각나는 것이, 
처음 입원해서 재활하던 당시에,
옆에 아저씨 처럼 보조기구에 매달려 러닝머신 위에 올라갔었던 기억입니다.
저렇게 거의 매달다시피 한 상태로 올라 갔음에도 불구하고 거의 몇 발자국 떼지 못하고 내려와야만 했었죠.



그러다가 제주대병원에서 진행한 재활 프로그램에서는 색다른 러닝머신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재활의학에서는 '수(水) 치료'라고 부르는 것인데, 그야말로 물이 가득 담긴 수조 속에서 러닝머신을 하는 것입니다.
저 때는 일주일에 한번 30~40분 정도를 했었죠.

Apple | iPhone 3GS | 1/20sec | F/2.8 | 3.9mm | ISO-80

생전 러닝머신과 별로 친하게 지내지 않았었는데, 덕분에 요즘은 아주 친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


Posted by Dreaming Blue Sky...
90년대 액션 영화계를 풍미했던 배우 '쟝 끌로드 반담'...

이 분이시다....


그런데 뇌경색 투병기에 쟝 끌로드 반담이 왜 등장?

뇌경색 발병 이후 가장 두드러진 변화 중의 하나가 바로 신체 절반의 이상감각.
보통 우리가 알고 있는 뇌경색 후유장애가 바로 반신마비인데, 다행히 나에게는 반신마비가 오지 않았고, 단지 오른쪽 반신의 감각이 둔화되었다는 것이다.
그런데 또 다른 증상이 하나 있으니, 바로 얼굴과 목부위에서 유별나게도 신체의 절반에서만 난다는 것이다.


보이는가? 이 극명한 차이가?
액션 영화계를 풍미한 당신은 쟝 끌로드 반담, 몸의 절반에서만 땀이 나는 난 장 끌로드 '반땀'...ㅠ.ㅠ
Posted by Dreaming Blue Sky...

1. 국내

- 대한뇌졸중학회 : http://www.stroke.or.kr/
- 대한재활의학회 : http://www.karm.or.kr/

- 국립재활원 : http://www.nrc.go.kr/
   국립재활원

- 대한재활의학과개원의협의회 : http://www.openrm.or.kr/
   



2. 해외


- Stroke Awareness Foundation : http://www.strokeinfo.org/
    Stroke Awareness Foundation Logo

- Medline Plus(U.S. National Library of Medicine) : http://www.nlm.nih.gov/medlineplus/stroke.html
   
     a. Strokes : http://www.nlm.nih.gov/medlineplus/tutorials/strokes/htm/index.htm
     b. Stroke Rehabilitation : http://www.nlm.nih.gov/medlineplus/tutorials/strokerehabilitation/htm/_no_50_no_0.htm
   
- Patient Education Institute : http://www.patient-education.com/
- American Stroke Association : http://www.strokeassociation.org/STROKEORG/
- Digital Magagine 'Stroke Connection' : http://www.nxtbook.com/nxtbooks/aha/strokeconnection_20100910/index.php#/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지난번 포스팅에서 발병초기 재활 당시의 모습을 잠시 보여드렸습니다.


이번에도 재활에 관련된 내용을 포스팅해 볼까 합니다.

저는 그저 환자일 뿐 의사나 관련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 포스팅에 담기는 내용은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임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저의 경우에는 대뇌 혹은 소뇌가 아닌 뇌간(腦幹) 부위에 뇌경색이 온 경우로, 뇌경색하면 떠오르는 편마비가 심한 편은 아니었습니다. 대신 어지럼증이 심한 경우였죠.
근육마비가 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만큼 보행 재활은 다른 분들에 비해 상당히 빠른 속도로 진행된 것이 사실입니다.



발병초기(발병 후 약 8일 후) 보행 모습입니다. 가이드바에 몸을 의지해야했고 두 다리 사이의 간격도 넓습니다. 아직 골반이 안정되지 못했고 근육통제도 힘든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위 동영상과 같은날 촬영한 모습입니다.
저 당시에는 그래도 '많이 좋아졌다'는 표현을 했었습니다. 실제로 뇌경색의 습격을 당하신 많은 환자분들이 오랫동안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하시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저 정도만 되어도 상당한 재활 수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것은 발병 후 약 3주 가량 지난 후의 모습입니다.
이제 가이드바 없이도 보행이 가능한 수준까지 진척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아직 바닥에 시선을 두고 보행을 하고 있습니다. 정상인들의 경우에는 바닥을 보면서 걷지 않지요.



위 동영상과 비슷한 시기입니다. 약 2~3일 장도 더 지난 시점이지요. 이제 가벼운 뜀뛰기까지 하려하고 있습니다만 여전히 불안정한 모습이 보입니다.
특히 방향을 전환할 때는 구부정하고 불안한 모습이 보입니다.
하지만 이 정도까지 되면 재활의학과에서는 거의 나이롱환자 취급을 합니다.
근력도 어느 정도 강해졌고 나름 독립적인 보행이 가능한 수준까지 이르렀기 때문이죠.
저의 경우에는 처음 재활 시작할 당시에 이미 심한 지경이 아니었기 때문에 한 달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저 정도의 재활이 가능했던 것입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지난번 첫 번째 포스팅에서 뇌경색이 처음 발병했을 때의 이야기를 다루었다면 두 번째 포스팅에서는 재활에 관련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저는 그저 환자일 뿐 의사나 관련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 포스팅에 담기는 내용은 지극히 주관적인 견해임을 다시 한번 강조합니다.


- 뇌경색과 재활

뇌경색은 급성기 초기 대처와 이후 재활에 모든 것이 달려 있다고 합니다. 얼마나 빨리 초기 대응을 했느냐와 함께 급성기 이후 얼마나 적절한 재활치료를 했느냐가 환자의 예후를 결정하는 두 가지 핵심이라고 하더구요.
그래서 뇌경색의 재활치료는 급성기가 지나자 마자 시작되는 것이 일반적이라고 들었습니다.

저 역시 응급실에서 바로 중환자실로 넘어가서 꼬박 이틀을 보내고 다시 일반병실 중에서도 집중간호를 받는 병실에서 만 하루를 더 보내고 나서야 비로소 일반병실로 옮겼습니다. 최초 응급실에서 일반병실까지 사흘이 넘게 걸렸습니다.
삼키는 기능이 마비되었기 때문에 약물 투여와 영양공급을 위해 이미 응급실에서 코에 삽관을 한 상태였고요. 일반병실로 옮긴 이후에도 한동안은 코에 삽관한 상태로 있었습니다.

하지만 일반병실로 옮겨가기 무섭게 재활이 시작되었습니다. 
뇌경색이 온 뇌의 부위에 따라 그리고 그 강도에 따라 개인차가 있기 때문에 재활치료에도 개인차가 있겠습니다만, 저의 경우에는 근육 마비는 거의 없는 상태였고 단지 삼키는 기능(연하기능)에 문제가 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이에 적절한 재활이 시작되었습니다.

 

위 동영상은 재활이 시작되고 며칠 지나지 않은 시점의 모습입니다.
근육마비가 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급성기를 갓 지난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저 정도의 운동능력을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Guide Bar에 몸을 의지해야만 저런 움직임을 보일 수 있었죠.

그럼 이 당시 보행은 어느 정도 수준이었을까요?




동영상에서 보는 것처럼 보행이 아주 어려운 수준입니다.
치료사 선생님의 왼손에 제 오른손을 맞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그 손에 체중의 절반 이상이 실려 있다고 보면됩니다. 손을 잡아 주지 않으면 보행이 불가능한 수준이었죠.

이렇게 힘겹고도 긴 재활이 시작되었습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