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1,518
Today9
Yesterday14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사려니 숲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3.28 제주의 숲 - 사려니 숲길을 찾아서... (2)

제주시의 남쪽, 중산간에 의치한 1112번 도로인 비자림로는 멋진 삼나무 숲길로 유명한 곳이다.
삼나무 숲길로 유명한 비자림로에는 2년 전 새롭게 조성된 사려니 숲길이 제주의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봄볕이 완연한 지난 주말 가족과 함께 사려니숲길을 찾았다.
주변에 주차를 하고 사려니숲길로 들어 선다.

SONY | DSLR-A350 | 1/250sec | F/2.8 | 17.0mm | ISO-100

사려니 숲길은 제주시 봉개동과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그리고 서귀포시 남원읍 한남리까지 이르는 총연장 15Km의 숲길.

SONY | DSLR-A350 | 1/1250sec | F/2.8 | 17.0mm | ISO-100

 

사려니 숲길에는 중간에 물찻오름이 있고 한남리에 이르게 되면 사려니오름이 자리하고 있어 숲길뿐만 아니라 제주의 아름다운 오름까지 한번에 즐길 수 있다.
길의 흙이 붉은색을 띄는데, 황토가 아니라 '송이(scoria)'라 하는 화산흙이다.

SONY | DSLR-A350 | 1/1250sec | F/2.8 | 17.0mm | ISO-100

제주의 하천은 건천(乾川)이 많은데 건천이란, 평소에는 물이 흐르지 않다가 비가 내려 용수가 풍부해 지면 그 때서야 물이 흐르는 하천을 말한다. 제주 특유의 화산지형 때문이다.

SONY | DSLR-A350 | 1/1600sec | F/2.8 | 35.0mm | ISO-100

사려니 숲길의 총연장은 15Km이지만 중간에 갈림길이 있어 중간의 물찻오름에서 교래리 방면으로 빠져 붉은오름 방면으로 가는 짧은 코스가 있고 계속 직진하여 한남리 사려니오름까지 가는 15Km 코스가 있다. 

 

SONY | DSLR-A350 | 1/320sec | F/2.8 | 17.0mm | ISO-100

봄을 맞이해서 복수초도 피어있고...

SONY | DSLR-A350 | 1/2000sec | F/2.8 | 20.0mm | ISO-100

중산간 이상의 고지대에 올라오면 만날 수 있는 조릿대도 지천에 널렸다.

SONY | DSLR-A350 | 1/1600sec | F/2.8 | 50.0mm | ISO-100

 

15Km 전구간은 다음 기회로 미루고 왕복 4Km 정도를 약 한 시간에 걸쳐 가볍게 산책을 하고 돌아왔다.
가족사진 한 컷...

SONY | DSLR-A350 | 1/250sec | F/2.8 | 18.0mm | ISO-100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3.31 17:07 신고 Favicon of https://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붉은길이 인상적이네요~
    봄맞이 가족나들이가 즐거우셨겠습니다.^^
    저도 제주산이 좋아져 오름만 둘러보고 온 여행을 했는데,
    다음번에 가게되면 이곳도 꼭 가고 싶네요.

    • 2011.04.02 12:14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저 붉은 송이흙이 제주에는 흔한 것 같아도 막상 찾아보면 그리 많이 보이지 않는데, 사려니 숲길에도 원래 있던 것이 아니라 외부에서 가져와서 깔은 것 같더라고요.
      좋은 곳을 만들기 위해 또 다른 자연이 훼손되는 듯한...
      오름 여행 좋으셨겠어요! 정말 제주의 참 맛은 오름에서 느낄 수 있는데 밀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