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2,600
Today5
Yesterday9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오뒷세이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8.25 '세계와 인간을 탐구한 서사시, 오뒷세이아'
* 본 리뷰는 WithBlog와 함께 합니다.


그렇다. 고전이란 바로 영원성을 의미하는 것이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 시간보다 훨씬 전 어쩌면 먼 옛날이라고까지 표현할 수 있는 그 시점에 창작된 하나의 작품이 동시대뿐만 아니라 그 만큼의 시간을 거슬러 지금 이 시점까지 생명을 갖고 숨쉬고 있는, 그리고 그 가치를 인정 받고 있는 것이 바로 고전이다. 비단 문학뿐만 아니라 음악도 미술도...

세계와 인간을 탐구한 서사시 오뒷세이아세계와 인간을 탐구한 서사시 오뒷세이아 - 8점
호메로스 원저, 강대진 지음/아이세움
<잔혹한 책읽기> <신화와 영화> 저자이자 오랫동안 희랍 서사시와 희비극 연구를 해온 강대진. 세계적인 고전의 반열에 오른 서사시 <오뒷세이아>를 작품 전체의 구조와 내용에 따른 구분, 그리고 이들의 연관 관계를 꼼꼼하게 짚어 줌으로써, 재미있게 보는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 도서정보 중에서 발췌


'세계와 인간을 탐구한 서사시, 오뒷세이아'는 이 책을 출간한 출판사에서 기획한 '나의 고전 읽기' 시리즈 가운데 열 다섯번째로 출간된 책이다.
하지만 '세계와 인간을 탐구한 서사시, 오뒷세이아' 이 책은 오뒷세이아가 아니다.
대신 이 책은 오뒷세이아를 이미 읽은 이들에게는 다시금 그 내용을 되짚어 이해하고 되새기는 기회를, 그리고 아직 오뒷세이아를 접하지 않은 이들에게는 오뒷세이아의 내용을 풀어 해석해 준 책이다. 어찌 보면 오뒷세이아 참고서라고나 할까?
저자는 우리에게는 다소 낯설고 그렇기 때문에 그 내용을 명확하게 이해하기에는 뭔가 걸림돌이 있는 희랍의 서사시에 대한 통찰을 선사하고자 하는 것임을 저자의 말을 통해 잘 알 수 있다.


'독자들이 이 작품을 구해 이 책과 나란히 놓고서
원문 한 대목, 해설 한 대목 읽어 나갔으면 좋겠다.
원문을 먼저 읽고 거기서 생긴 의문점을 이 책이 해결해 주는 식으로 말이다.'
- 머리말 중에서


이와 함께 저자는 책의 구절 하나 하나에 대해 설명하려 하지 않고 과감히 무시해 버릴 것은 무시해 버리기도 한다. 동시에 저자는 고전이라는 말에 수식어처럼 따라붙는 딱딱함, 어려움, 고리타분함을 타파하기 위해 학문적인 접근을 포기하고 대중적인 접근을 선택했다.
그런 저자의 의도로 인하여 독자는 보다 쉽게 이 책을 접할 수 있게 되며, 나아가 이 책이 의도하는 바, 즉 오뒷세이아를 보다 명확하게 이해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문맥에 필요하지 않은 내용이나 불필요한 의문을 일으킬 수 있는 수식어들은 생략했다.'
'학문적으로 엄밀한 방법은 아니지만, 대중적인 글에서는 용서가 되리라고 생각한다.'
- 머리말 중에서


어찌되었건, 이 책을 접한 독자들 가운데 이미 오뒷세이아를 접한바 있는 이라면 예전의 기억을 더듬으며 오뒷세이아의 맛을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이요, 아직 오뒷세이아를 접하지 않은 독자라면 가까운 미래에 오뒷세이아를 반드시 접해보고픈 충동을 느끼게 될 것이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