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2,325
Today3
Yesterday15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올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11.01 숲길을 헤치고 바닷길로 - 올레 14코스 (2)

지난 9월 말, 올레 14코스가 새롭게 개장되면서 제주를 휘감고 도는 올레 코스는 모두 16개가 되었다.
계절답지 않게 따뜻한 햇살이 내리던 10월의 마지막 날 새롭게 개장한 올레 14코스를 찾았다.

올레 13코스의 종착지이자 14코스의 시작점인 저지리 마을회관의 모습.
SONY | DSLR-A350 | 1/400sec | F/4.0 | 17.0mm | ISO-100

올레 14코스의 시작점인 저지리 마을회관의 모습. 마을회관 위로 보이는 오름이 바로 저지오름이다



한적한 시골마을이던 저지리가 최근 부쩍 발전한 모습이다.
주변에 '생각하는 정원(예전의 분재예술원)'이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고 방림원, 현대미술관 등과 함께 저지오름 등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저지리는 이제 더 이상 한가로운 시골마을이 아니다.
더군다나 올레 코스가 마을을 관통하게 되면서  저지오름과 올레를 찾는 차들로 마을을 지나는 2차선 도로에는 항상 차들이 들어차 있다.

오늘 올레 동반자는 Daum 올레자원봉사자 카페인 '올레함께(http://cafe.daum.net/witholle )'회원들.
SONY | DSLR-A350 | 1/250sec | F/4.0 | 24.0mm | ISO-100


카페 개설 이후 최초로 갖는 오프모임인데 참석률은 그리 높지 않다. 등록된 회원은 100 여 명인데 오늘 모임에 참가한 회원은 모두 4명...
그래도 상관없다. 올레가 굳이 많은 사람이 몰려 다녀야 좋은 것은 아니니까...

13코스 이전에 개설된 코스 대부분이 제주의 남쪽 해안을 따라 걷는 해안 올레 임에 반해, 올레 14코스는 올레 13코스와 함께 내륙으로 코스가 이루어져 있다.
'큰소낭 숲길', '굴렁진 숲길', '월령 숲길' 등 이름도 다양한 숲길을 따라 걷는 올레의 맛은 해안을 따르는 올레와는 또 다른 감흥이다.
SONY | DSLR-A350 | 1/1250sec | F/4.0 | 17.0mm | ISO-100SONY | DSLR-A350 | 1/800sec | F/4.0 | 22.0mm | ISO-100



숲길을 돌아나서면 금능농공단지 뒤편으로 나온다.
혹처럼 백년초 열매를 매단 선인장과 억새가 뒤엉킨 들길로 나서면 숲길을 헤치느라 좁아졌던 시야가 트이면서 가슴도 트인다.
SONY | DSLR-A350 | 1/500sec | F/4.0 | 17.0mm | ISO-100



잠시후 또 다시 들어선 숲길은 거의 곶자왈 수준이다.
이곳이라면 도너리오름에서 시작한 한경 곶자왈 지대의 자락이라고 볼 수 있다. 우거진 곶자왈 속에서 길을 내느라 많이들 고생했겠다.
SONY | DSLR-A350 | 1/50sec | F/4.0 | 17.0mm | ISO-100


숲길과 농로를 번갈아 넘나들다 보면 중산간 저지리에서 시작한 올레는 어느새 월령 해안가에 다다르게 된다.
SONY | DSLR-A350 | 1/1600sec | F/4.0 | 45.0mm | ISO-100


지도에서 보면 제주의 서쪽인 한림에서 한경면 신창리 방면으로 달리다보면 해수욕장으로 유명한 협재와 금능을 만나게 되고 조금 더 서남쪽에 월령리가 자리잡고 있다.
월령은 이곳 해안가에 군락을 이루어 자생하는 선인장으로 유명한데, 해안가의 선인장 군락지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이곳에 선인장이 자생하게 된 사연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지만, 집에서 키우던 선인장이 점차 영역을 넓혀 군락을 이루게 되었다는 설과, 중남미가 원산지인 이들 선인장의 씨가 쿠로시오 난류를 타고 이곳 해안가에 상륙하여 군락을 이루게 되었다는 설 등이 있다.
SONY | DSLR-A350 | 1/2000sec | F/4.0 | 28.0mm | ISO-100

월령에서 시작한 해안올레는 다시 금능과 협제를 거쳐 제주 서쪽 최대 어항인 한림에 이르게 된다.
SONY | DSLR-A350 | 1/2500sec | F/4.0 | 24.0mm | ISO-100

해질녁 한림항의 모습. 멀리 비양도의 모습이 보인다.



금능에서 한림에 이르는 올레는 금능과 협제 해수욕장의 백사장을 가로질러 옹포포구와 옹포리 마을을 거쳐 한림항에 이르는 코스를 따르게 된다.
마을 안 코스이기 때문에 제주사람들의 일상을 가까이에서 접할 수 있는 코스이기는 하지만, 14코스가 20Km에 달하는 비교적 장거리 코스이기 때문에 체력에 문제가 생길 우려가 있다면 월령리 부근에서 올레를 마치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제주도 오름의 세계 속으로]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11.04 00:27 신고 Favicon of https://kokoeun.tistory.com BlogIcon Tessi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제 영어블로그에 드리밍님 사진 빌려다가 제주도여행포스팅해도될까요?
    텍사스여행에 관해서만 포스팅할 계획이었다가 어제 한국여행도 해보자.
    맘먹고 있거든요...공지사항에 제 영어블로그소개해놨는데요.
    여기 클릭해보시면 제 영어블로그 보여요.<Travel>

    • 2009.11.04 14:49 신고 Favicon of https://makeyourlifehappy.tistory.com BlogIcon Dreaming Blue Sky...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영어블로그까지 운영하시는군요. 부지런하기도 하셔라!
      필요하시다면 사용하셔도 상관없습니다. 어차피 사진으로 먹고사는 프로도 아닌데요 뭐...^^;
      더 좋은 사진을 가지신 분들도 많으실텐데...하여튼 필요하신 것이 밌으시면 알려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