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19,902
Today1
Yesterday15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jbookcoverdiv|898636140X]

기싱(George Robert Gissing, 1857~1903)의 이 수상록은 100여 편에 이르는 에세이풍(風)의 글들이 「봄」 「여름」 「가을」 「겨울」이라는 제목의 네 부분으로 묶여 있다.

각 묶음의 글들은 계절의 변화에 대한 필자의 지적·정서적 반응을 드러내기도 하지만, 표제의 계절과 무관하게 정신적 자서전의 성격이 강하다.

기싱은 원제목의 ‘헨리 라이크로프트’라는 가공인물을 통해 자기 자신과 인간과 사회에 대한 성찰과 견해를 담담히 펼치고 있다. 글 속의 라이크로프트는 오랜 고난의 작가생활을 벗어나 자연 속의 삶을 위해 런던을 버리고 데번셔에 내려와 살고 있다. 비록 이 부분은 필자에게 끝내 실현되지 않은 ‘이상적 삶’의 단면이지만 우리가 이 책에서 제일 먼저 접하게 되는 화자(話者)의 모습은 생명력 넘치는 아름다움이 깃들인 자연에 대한 외경과 친화의 자세다. 그의 자연에 대한 탐닉은 사회인식과도 관련된다. (출판사 서평 중에서)

==========

책 안표지에 2000.12.28이라고 적혀있다.
이 책을 구입한지도 벌써 5년 여가 흘렀건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한동안 책장 한 구석 자리에 틀어박혀
먼지만 뒤집어 써야하는 기구한(?) 운명에 처했었다.

어느 날 불현듯 기억의 수면 위로 떠올라 다시 손에 들게 된 책.

계절의 흐름을 음미하며, 어제 그리고 오늘에 걸쳐 겨울을 읽다.
봄이 올 때 쯤에 다시 꺼내들어 기싱의 봄을 맞이해야겠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

이번에도 역시 또 뒷북...
남들 작년에 다 끝내고 유행 한 바퀴 돈지가 어언 세월인데...
원래 소설류를 그리 즐기는 편이 아니라 차일피일하다 모 인터넷 서점에서 그야말로 떨이에 넘기는 것에 홀려 확 질러 버렸다.

두 권이나 되는 볼륨에 흐름까지 느려버리면 거의 죽음인데, 그마나 박진감(?) 있는 진행에 이틀만에 두 권을 뚝딱 헤치웠다.

두 가지

1. 자료 수집하느라 작가 고생 많이 했겠다. - 기호학이니 뭐니 다양한 관심거리를 파생시켰다.

2. 소설 쓰다가 작가 지쳤나보다. - 막판 결말은 거의 헐리우드 싸구려 애정영화...이런 류 소설에서조차 남녀 주인공 눈이 맞아야 하는가 싶네...

P.S. 무지몽매한 독자 계몽하시느라 일일이 설명 달아주신 작가님 수고하셨습니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


"거장 움베르토 에코가 펼치는 웅장한 미의 파노라마를 담은 <미의 역사>를 번역한 책. 예술과 미에 대해 생각하고 기록한 것들에 대한 역사를 보여주며, '미'라는 관념이 고대의 입상에서부터 기계 시대의 미학에 이르는 동안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지 추적하고 있다. 이를 통해 미란 결코 불변하는 것이 아니라, 시대와 문화에 따라서 완전히 다른 면모를 지니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이 책은 미라는 현상을 결정적으로 보여주는 철학자와 예술가들을 총망라하였으며, 현대의 대중문화와 영화 이미지, 만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미적 현상을 살펴보고 있다. 또한 회화, 조각, 건축을 비롯하여 영화, 사진, 뉴미디어에서 가져온 화려한 삽화와, 문학과 철학 및 예술가들의 자전적인 증언을 원용하고 있는 텍스트들은 미에 대한 시각과 사고의 변천을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새롭게 시작. 요즘은 이 쪽 계열에 강하게 끌린다.
역시 만만치 않은 볼륨을 자랑하는 책.
책 전반에 걸쳐 강하게 다가오는 All-Color의 포스...

실로 다양한 분야에서 다양한 저작을 쏟아내는 움베르토에게 찬사를!!!

Posted by Dreaming Blue Sky...


'서양 근현대사의 주요 국면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낸 책. 당대 최고의 역사가들이 쓴 17개의 역사 에세이를 수록하였다. 그동안 우리 나라에 거의 알려지지 않았던 서양사의 주요 대목들을 소개하고, 알려진 주제들에 대해서는 기존의 관점과 다른 참신한 해석으로 서술하고 있다. 근대 초기에서 현대에 이르는 서양 근현대사의 주요 사건과 인물들을 심도있게 다루면서, 살아있는 역사읽기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눈에 띄는 붉은 표지와 두툼한 양장 제본이 이른바 '뽀대'를 나게 하는 책.
뉴턴에서 조지오웰까지 익히 들어 알고 있는 이름들...그리고 역사책 너머에 숨겨져 있던 이야기들...

한번에 다 읽어 치워야 하는 부담없이 그냥 내킬 때 마다 펼쳐 들 수 있어 부담없는 책.

그저 두툼한 볼륨으로 인해 가방에 넣고 다니기에는 다소 거시기 하다는 것 이외에는...
Posted by Dreaming Blue Sky...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