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22,325
Today3
Yesterday15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 포스팅 일부 내용을 수정하여 재포스팅합니다. >>


우키요에의 美 - 10점
고바야시 다다시 지음, 이세경 옮김/이다미디어

일본 문화, 특히 일본 미술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는  우키요에를 만나다.
이미 우리 삶의 구석구석에 일본문화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
새롭게 만난 우키요에는 일본의 문화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보는 기회를 주기에 충분했다.
초기 육필화(肉筆畵)에서 부터 시작된 우키요에가 화려한 채색 판화로 발전하기까지 많은 작가들이 다양한 작품을 생산해 내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육필화 보다는 다색판화 형태의 우키요에에 눈이 갑니다.
비교적 단순하게 대상으로 표현하면서도 대상의 특징을 때로는 과장될 정도로 표현하고, 강렬한 색채로 이미지를 강하게 전달해 주는 느낌이 좋습니다.

우키요에 작품 몇 편 볼까요?


위에 소개된 작가들은 일본 우키요에의 대표적인 작가들로 일본 뿐만 아니라 서양에도 널리 알려진 인물들입니다. 특히 19세기 일본이 개항을 하고 동시에 일본이 서양에 알려지면서 서양인들이 일본에 문화적 관심을 갖도록 한 촉매가 바로 우키요에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고호나 모네 등이 일본 우키요에의 영향을 받았다고 할 정도니 서양인들에게 우키요에가 얼마나 신선한 자극으로 여겨졌는지 알 수 있습니다. 마치 중국이 서양에 알려지면서 중국 도자기가 유럽에 열풍을 일으켰던 것에 비할 수 있겠죠. 중국 도자기가 얼마나 대단한 유행을 했으면 도자기를 뜻하는 영어 단어가 'china'겠습니까?

얼마전 다녀온 우키요에의 두 거장 히로시게와 호쿠사이 전시회에서 위에 소개된 작품 중 두 점을 보았습니다.

2008/06/27 - [Culture Life/淨世繪] - '호쿠사이와 히로시게, 우키요에 속 풍경화' 展

A4 사이즈가 조금 넘는 작은 공간 속에 담겨진 풍경들이 화면 상으로 작품을 접할 때와는 사뭇 다른 감흥을 주었습니다. 전시회에서 획득한 아이템이 몇 개 있는데 짬나면 후기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우키요에를 다룬 국내 출판물은 별로 많지 않습니다. 혹시 관심이 있으시다면 다음 책들도 살펴보세요.

2006/09/10 - [Culture Life/Book Life] - 내가 만난 일본 미술 이야기
2006/05/10 - [Culture Life/Book Life] - 하이쿠와 우키요에 그리고 에도시절



P.S. 세상엔 참 신기하고 재미있는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그만큼 알고 싶은 것도 너무 많아요...

Posted by Dreaming Blue Sky...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