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일상을 버리고 제주로 탈출한 간 큰 백수 이야기...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75)
Inside Life (143)
Aviation Life (37)
Culture Life (57)
Travel Life (42)
Happy Life Project (8)
Jeju Life (120)
Computing Life (47)
Statistics Graph
Total419,880
Today6
Yesterday7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충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9.18 오늘 아침 단상 - 충동에 대하여...
자기 자신을 극복하고 충동을 완전히 억제하는 것보다 더 위대한 정복은 없다. 이것이 바로 자유의지의 승리인 것이다.
- 발타샤르 그라시안 '세상의 지혜' 중에서



일반적으로 충동을 잘 조절하는 사람이 그렇지 못하는 사람들에 비해 심리적으로 안정된 사람이라고 알려져 있다.
충동을 잘 조절한다는 것은 당장에 추구하고자 하는 쾌락적 만족을 자신의 의지를 토대로 적절하게 조절하고 만족을 지연시킬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아직 이성이 자리잡지 않은 어린아이들일 수록 충동의 조절을 잘 하지 못하는 것이다.
하지만 충동을 무조건 조절하고 억제하는 것만이 능사는 아니다.
프로이트적으로 볼 때 지나친 충동의 억제로 인해 억눌린 충동이 무의식에 스며들게 되고 시간이 지난 뒤에는 억제된 충동으로 인해 신경증이 유발되고 심한 경우 신체화 증상까지도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야말로 무의식의 overflow 상태가 되어 버리는 것이다.

사실 우리는 하루에도 열 두번씩 충동에 사로잡히곤 한다. 홈쇼핑에 떠오른 상품을 보고는 느끼는 지름신의 강림도 충동이요. 당장에라도 직장 상사에게 실컷 욕 퍼붓고 멋지게 사표를 내던지고 싶은 심정이나. 이제 다시는 담배를 피우지 않겠노라 한 굳은 맹세를 깨버리고 싶은 마음이나...이 모든 것이 다 충동이라고 할 수 있다.

세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선수들이 인터뷰에서 빼놓지 않는 한 마디.

"제 자신과의 싸움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당장에라도 그만두고 싶은 충동을 이겨내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는 말 아니겠는가?


결국 오늘도 우리는 나 자신과의 싸움, 시도때도 없이 무의식을 넘어 에고의 영역으로 침략을 자행하는 충동과의 싸움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승리하느냐 굴복하느냐는 나에게 달려 있다.

아침 출근 길 차안에서 무시로 끼어들어 오는 앞차들에게 손가락 치켜들며 욕을 퍼붙고 득달같이 달려가서 뒤꽁무니 들이 받아 버리고 싶은 충동을 열 손가락 넘게 받은 오늘 아침, 무심코 펴든 책에 쓰여 있는 내용이 가슴을 찌른다.


Posted by Dreaming Blue Sky...